Monday 21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6 month ago

김무성, 딸 허위 취업 보도에 “전혀 알지 못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딸 허위 취업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18일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KBS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딸 A씨는 자신의 시아버지가 소유주인 부산의 한 조선기자재업체의 자회사에서 차장으로 있었다. A씨가 5년 반 동안 받은 돈은 총 3억9600만원에 이르지만, 하루도 출근하지 않았다고 한다. 월급 실수령액은 약 307만원이라고 한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 측은 보도 직후 뉴스1에 “김 의원은 해당 사실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