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차이나는 클라스 소냐 어릴 적 동네 안 좋은 일 생기면 어르신들이 나부터 의심해

차이나는 클라스 출연한 가수 소냐(두 번째 사진)가 어릴 적 겪었던 인종차별 경험담을 털어놨다.18일 방송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 에서 정병호 교수가 국가와 민족을 주제로 강연했다.일본의 혐한 시위, 독일의 네오나치 등 인종 차별 사례를 이야기 하던 중 강지영 아나운서는 저는 미국 유학을 하면서 현지 취업을 하고 살고 싶었다. 그런데 나는 이 사회에서 주류가 될 수 없겠다는 걸 배웠다. 아시아 인, 여성으로 차별받으면서 이 나라에서는 살고 싶지 않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이에 오상진(위 마지막 사진)은 저는 카투사로 군 복무 했다. 제가 제일 화난 건 미묘한 말투와 눈빛으로 차별하는 게 혐오스러웠다라고 밝혔다.오상진은 소냐에게 한국에서 차별받은 적이 있는지 물었다.소냐는 솔직히 상처를 많이 받았던 건 동네에서 오래 지낸 어르신 들이 동네에서 안 좋은 일이 생기면 저를 의심한 거였다. 제가 잘못하지 않았는데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라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차이나는

 | 

클라스

 | 

생기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