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month ago

‘마리온’ 추락…제주도 소방헬기 ‘한라매’ 운항 전면 중단

[제주=좌승훈기자] 경북 포항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여파로 실전 배치를 목전에 둔 제주 첫 소방헬기 운영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추락 헬기와 같은 기반으로 제작된 ‘한라메(KUH-1EM)’를 오는 8월 중 야간 해상비행, 한라산 인명구조 등 실전에 배치할 계획이었지만, 사고 원인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운항을 전면 중단한다고 18일 밝혔다. 소방안전본부가 2015년 사업비 252억원을 투입해 지난 5월 들여온 ‘한라메’는 현재 야간 비행 등 실전 배치를 위한 훈련 중이었다.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구조 구급 재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실무자 훈련이 아직 부족한 상황인 데다, 이번 포항 사고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한라매’의 실전 배치와 함께 제주도 소방항공대 발대식도 늦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소방안전보부는 한라매 1대와 조종사 6명 정비사 4명으로 소방항공대를 구성한 데 이어 제주공항 활주로 동쪽에 소방헬기 격납고도 완공했다. 한편 마린온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추락…제주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