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 months ago

베토벤이 대하소설이라면 모차르트는 경쾌한 단편소설

베토벤이 갈수록 깊어지는 대하소설이라면, 모차르트는 쾌활하고 코믹하면서 듣는 맛이 나는 단편소설입니다. 윤홍천(36)은 지휘 거장 로린 마젤이 생전에 최후로 점찍은 피아노의 시인 이다. 2014년 마젤이 세상을 뜨는 바람에 한 무대에 서진 못했지만, 그해 12월 마젤이 음악감독이었던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해 호평받았다. 2013년부터 독일 음반사 웸스(Oehms)와 손잡고 낸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전곡 음반은 영국 클래식 전문지 그라모폰의 에디터스 초이스 에 이름 올렸고, 2016년 발매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베토벤이

 | 

대하소설이라면

 | 

모차르트는

 | 

경쾌한

 | 

단편소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