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1994년보다 더 길고 독한 폭염 덮치나


티베트서 온 고온건조한 공기와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위아래서 한꺼번에 한반도 달궈
장마 일찍 끝나 극단적 찜통더위… 태풍 늦어지면 최악 무더위 될 듯

‘낮엔 찜통더위, 밤엔 열대야.’ 장마가 예년보다 일찍 끝난 후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과 중국 티베트고원에서 발달한 고기압이 만나 ‘열돔(Heat Dome)’을 만들면서 일주일 이상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태풍 발생까지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어 자칫 역대 최악의 무더위로 꼽히는 1994년 여름보다도 더 길고 지독한 폭염을 겪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소 28일까지는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이미 지난 11일부터 전국적으로 33도 이상 기온이 오르면서 지역마다 폭염경보나 폭염주의보가 내린 상태다. 특히나 대구·경북 등에는 앞으로도 사람 체온을 넘어서는 37∼38도에 이르는 극단적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더위는 장마가 평년보다 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994년보다

 | 

덮치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