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人災’ 되풀이 ‘슬리핑 차일드 체크’ 도입 필요… 또 ‘통학버스 갇힘’ 사고


“네 살 난 아이가 뜨거운 차량 속에서 홀로 7시간 동안 힘겨운 시간을 보냈을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전날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갇혀 숨진 4세 A양을 추모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어른들의 부주의로 통학버스에 갇혀 어린 생명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2016년 여름에도 광주의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에서 4세 아이가 7시간 넘도록 갇혀 뇌손상을 입었다. 전문가들은 안전규제법의 실효성이 낮은 게 참사가 반복되는 원인이라고 본다.

이번 사고는 법에 마련돼 있는 ‘이중 장치’가 작동하지 않으면서 발생했다. 참사를 막을 기회가 두 차례 있었지만 모두 놓쳤다. 어린이집 통학차량 운전자는 광주 통학버스 사고 이후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하차 시 뒷자리에 타고 있는 사람을 확인할 의무를 지닌다. 그러나 A양과 함께 차에 올랐던 운전자와 교사 모두 이를 지키지 않았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아이의 담당 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되풀이

 | 

슬리핑

 | 

차일드

 | 

필요…

 | 

통학버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