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꾸준한 로테이션’, 양현종이 뽑은 후반기 키워드는 ‘체력’

“진짜 너무 덥네요.”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폭염이 야구장에도 찾아왔다. 땡볕과 함께 지열까지 견뎌내야 하는 선수들은 곳곳에서 저마다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한낮에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숨 막히는 더위는 꾸준한 ‘에이스’의 입에서도 “덥다”라는 말을 내뱉게 만들었다. 야구장의 그 누구보다도 힘든 보직을 맡아 이미 체력전에 돌입한 KIA 양현종(30)의 이야기다. 양현종은 17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삼성전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7이닝 3실점의 호투를 펼친 그는 팀 타선의 초반 득점 지원 부재로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다. 그러나 어려운 상황을 끝까지 버텨내며 팀의 역전승에 가장 큰 발판을 마련했다. 에이스로 분명 제 몫을 다 했던 경기였다. 후반기 첫 등판에서 팀의 5연패 사슬까지 끊어내는 활약을 펼쳤다. 양현종은 올 시즌 팀의 선발 로테이션을 단 한번도 거른 적이 없다. KIA 선발투수들 중에서는 유일하게 마운드를 시즌 초부터 줄곧 지킨 자원이다. KIA 김기태 감독은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꾸준한

 | 

로테이션

 | 

양현종이

 | 

후반기

 | 

키워드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