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단독] ‘케냐 특급’ 에루페, 특별귀화 눈앞…韓 마라톤 패러다임 바꿀까

서울국제마라톤이 낳은 케냐 출신의 최고 스타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30·청양군청)의 특별 귀화가 눈앞이다. 스포츠동아의 취재 결과,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에루페의 특별귀화 추천 심의위원회를 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참석위원 13명이 격론을 펼쳤고 찬성 7명, 반대 6명의 근소한 차이로 그의 특별귀화 추천이 가결됐다. 체육분야 우수인재 자격으로 대한체육회의 특별귀화 추천을 받은 에루페는 이제 법무부 국적심사위원회의 승인만 남겨뒀다. 리카르도 라틀리프(농구), 맷 달튼(아이스하키) 등 최근 특별귀화 추천자들이 법무부 승인을 어렵지 않게 받아왔기 때문에 에루페의 귀화 확정도 순탄할 전망이다. 에루페는 서울국제마라톤이 낳은 최고의 스타다. 지난 3월 열린 2018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6분57초로 월계관을 썼다. 에루페가 서울국제마라톤에서 우승한 것은 올해가 네 번째다. 서울국제마라톤은 국제육상경기연맹에서 공인하는 국내 유일의 ‘골드라벨’ 대회다. 에루페의 자질만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에루페

 | 

특별귀화

 | 

눈앞…韓

 | 

마라톤

 | 

패러다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