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1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예멘서 13년간 살다온 의사 “난민 젊은 남자들이 많은 이유는…”

13년간 예멘에서 외과 의사로 봉사활동을 펼친 박준범 선교단체 인터서브코리아 전 대표는 18일 제주이주민센터에서 열린 에멘 난민 관련 세미나에서 자신의 경험담을 토대로 예멘 난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이날 세미나는 ‘기독교인으로서 난민문제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라는 주제로 제주외국인평화공동체와 제주기독교교회협의회(제주NCC), 제주YMCA가 공동 주관한 것이다. 박 전 대표는 “난민은 영어로 displaced person으로 즉 거주지에서 떨어져나온 사람을 뜻한다”며 “전쟁을 피해서 온 사람들을 가짜 난민, 진짜 난민으로 구분할 게 아니라 본토를 떠날 수밖에 없던 한 인간으로 봐야 한다”고 전제했다. 박 전 대표은 자신의 경험담을 토대로 예멘 난민을 둘러싼 우려들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먼저 “예멘인들이 여성을 핍박하기 때문에 성폭행을 할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이들은 종교상 술을 먹지 않기 때문에 술범죄가 없고 여성을 약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무조건 보호해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예멘서

 | 

13년간

 | 

살다온

 | 

“난민

 | 

남자들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