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지주사 전환시 손태승 우리은행장 거취는?

아시아투데이 이선영 기자 = 우리은행의 숙원인 지주사 전환이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해에 민영화에 성공한 이후 지주사 설립까지 속도를 내고 있는 모습이다.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강한 추진력을 보여준 손태승 우리은행장의 향후 거취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손 행장이 향후 지주사 설립 이후 직을 당분간 겸직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취임 6개월 만에 어수선한 조직을 안정화시키고, 지주사 전환 등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손 행장이 우리금융 출범 후에도 선장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손 행장은 지난해 11월 이광구 전 행장이 채용비리 문제로 사임한 후 구원투수로 등판해 빠른 시간 내에 조직을 안정화시켰다. 여기에 지주사 전환까지 밀어붙이는 등 추진력도 갖췄다는 평이다. 손 행장의 겸직 배경에는 우리금융지주(가칭) 대표가 외부에서 올 경우 ‘낙하산’ 논란이 자리하고 있다. 낙하산 논란을 피하려면 내부에서 우리금융 대표가 배출돼야 하는 만큼 손 행장이 전면에 나설 필요가..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지주사

 | 

전환시

 | 

손태승

 | 

우리은행장

 | 

거취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