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5 month ago

군함도 이어 사도광산…日지자체, 강제노역 현장 세계유산 추진

일본 니가타(新潟)현과 사도(佐渡)시측이 이 지역에 있는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사도광산은 1989년 채굴을 중단할 때까지 일본 내 최대 금 산출지였다. 그러나 이곳은 일제 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이 강제노역에 시달렸던 곳이어서 일본이 과거사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으면서 문화유적으로 미화하려는데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앞서 일본 정부는 2015년 7월에는 적어도 1천명 이상의 조선인들이 강제 노역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진 나가사키(長崎)현 나가사카시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시킨 바 있다.1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문화심의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홋카이도(北海道)와 도호쿠(東北) 지방을 중심으로 한 조몬(繩紋) 유적지(신석기 유적지)를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 후보로 정했다.이날 사도광산도 후보에 올랐으나 심의회는 조몬 유적지를 후보로 선택했다.그러나 니가타현과 사도시측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사도광산…日지자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