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3 months ago

문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61.7%으로 떨어져 취임 후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1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6~1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조사 결과, 문대통령의 취임 63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6.4%p 하락한 61.7%였다. 잘못하고 있다 는 부정평가는 6.1%p 오른 32.3%로 나타났다.이번 지지율은 가상화폐와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논란 등으로 60.8%를 기록했던 올해 1월 4주차에 이어 가장 낮은 수치다. 하락 폭은 취임 후 가장 컸다.세부적으로는 모든 직군 가운데 자영업에서 가장 하락폭이 컸다. 자영업 직군에서의 긍정평가는 48.7%, 부정평가는 45.3%로 거의 비슷했으며 하락폭은 12.2%p에 달했다.지역별로는 부산 경남 울산에서 12.3%p로 가장 큰 하락폭을 나타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11.0%p,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이 7.7%p로 각각 최대 하락폭을 나타냈다.그럼에도 보수층을 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문대통령

 | 

지지율이

 | 

하락폭을

 | 

기록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