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4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6 days ago

[정대균 기자가 만난 사람]1세대 건강운동관리사 김 병 곤 스포사 피트니스 대표

현장을 돌아다니면서 또래의 중년의 골퍼들로부터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 있다. 다름 아닌 날이 갈수록 비거리가 줄어 드는데 그 속도를 더디게 하거나 아예 없앨 수 있는 방법이 없느냐 는 것이다. 그보다 더 뻔뻔한 경우는 대놓고 비거리를 더 늘릴 수 있는 방법이 뭐냐 는 질문이다. 왜 뻔뻔하느냐면 십중팔구는 장비를 바꾸는 것 말고는 스스로 노력하는 게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선 이를 가능케 하는 몸이 전제돼야 한다. 그러한 도움을 주는 직업이 있다. 다름아닌 건강운동관리사, 일명 선수 트레이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행하는 국가자격증 소지자로 직업 선수는 말할 것도 없고 일반인들의 체력증진과 재활에 없어서는 안될 신종 직업이다.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인근에 자리잡은 스포사 피트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대균

 | 

기자가

 | 

1세대

 | 

건강운동관리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