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월가, 실물 파급효과 계산 ‘제각각’ 기업심리 악화되면 투자 감소 우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실랑이’가 언제 ‘무역전쟁’으로 비화하는 것일까? 답변은 누구한테 묻느냐에 따라 다르다. “이미 발발했다”며 전면전을 불사하고 나선 중국이나 미국 정부가 언급하는 무역전쟁은 정치적이고 광범위한 용어일 수도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명확한 정의가 내려진 것도 없는데 소위 전문가들이 이 용어를 섣불리 입에 올려 투자자들만 혼란스러워진다고 미국 월가의 시각을 19일 전했다. 무역전쟁은 1980년대 존 코니베어라는 정치학자가 학문적 차원에서 연구하기는 했다. 하지만 월가에서 이를 속 시원하게 설명할 수 있는 애널리스트는 드물다. 답변도 제각각이다.

글로벌 금융회사 UBS의 애널리스트들은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과 미국이 상대국 수입품에 30%의 관세를 매기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반면 다국적 금융서비스 기업 웰스파고의 분석팀은 “전쟁이라는 표현을 쓰려면 관세율을 50% 이상 매겨야 한다”고 더 엄격한 기준을 제시한다. BNP파리바의 자산관리팀장 브라이언 카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파급효과

 | 

제각각

 | 

기업심리

 | 

악화되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