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 months ago

광주시, 인구의 날 기념식 참석인원 강제 할당 ‘빈축’

광주시가 인구의 날 기념행사를 치르면서 구청과 동주민센터에 참석할 인원을 할당해 동원행정의 관선시대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빈축을 사고 있다. 시민과의 자율소통을 강조하는 민선 7기 시정방향과도 어긋나는 관치행정이라는 목소리가 높다.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오후 1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2시간 동안 시청 시민홀에서 제7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인구보건복지협회 광주전남지회와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행사에서는 다둥이 가정을 포함한 출산장려 유공자 표창과 저출산 극복 퍼포먼스, 신생아 속싸개 체험 부스가 운영됐다.그러나 이날 행사에 참석한 300여명 가운데 상당수는 강제 동원된 하위직 공무원과 관변단체 소속 사람들이다.광주시는 기념행사를 일주일가량 앞둔 지난 10일, 5개 자치구에 인구의 날 기념행사 개최에 따른 협조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이 공문에서 자치구 협조사항으로 구별로 30명 이상 참석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참석대상자 명단을 서식에 따라 작성해 13일까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광주시

 | 

인구의

 | 

기념식

 | 

참석인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