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훔칠 건 없고 몰카를... 그말에 원룸을 나왔다

1인 가구 로 살아가는 사람, 특히 여성과 소수자는 때로 혼자 사는 삶이 너무 위험하게 느껴집니다. 이대로 좁은 원룸에서 평생을 살아갈 생각을 하면 답답하고, 임대주택 청약 조건마다 신혼부부 가 우대 조건으로 걸려 있는 것을 볼 때 절망합니다. 왜 주거정책은 모든 사람을 4인 정상가족의 (예비) 일원으로 취급할까요? 현재 주거정책의 사각지대는 어디인지, 평등하고 안전한 여성과 소수자의 삶을 위한 정책 방향은 무엇인지, 청년들의 시각에서 알아봅니다. -기자말 불법개조 독서실, 4인실 기숙사, 지방 학사, 창문 없는 한 평 남짓의 고시원, sh대학생임대주택 사업을 통해 구한 원룸, 그리고 월세 계약으로 얻은 다가구주택 투룸. 나는 올해 서른 한 살이고, 앞서 적은 문장은 내가 부모의 집에서 독립한 후 거쳐 온 주거 역사의 기록이다. 사실 그 전에도 우리 집은 내가 집에서 독립한 후 간신히 임대주택에 들어갈 때까지는 매번 전세 계약이 만료되는 대로 더 싼 집을 찾아 헤매야 했기 때문에, 한 동네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몰카를

 | 

그말에

 | 

원룸을

 | 

나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