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7 days ago

노장은 가고 … 선수들, 더 어려지고 빨라졌다

지난 16일 2018 러시아월드컵 결승전이 프랑스의 승리로 끝나자 이날 맨 오브 매치(MoM)를 차지한 앙투안 그리에즈만(27)을 뛰어넘는 관심이 19세의 킬리안 음바페에게로 향했다. 무엇보다 음바페의 플레이가 우승에 결정적 기여를 했기 때문이다. 프랑스는 이번 대회에서 그의 빠른 스피드에 기반한 역습으로 상대를 굴복시켰다. 음바페 외에도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에서 루카 에르난데스(22), 뱅자맹 파바르(22) 등의 20대 초반 선수들이 대거 활약했다. 특히, 베테랑들이 팀의 주축이 되고 신예들이 이를 뒷받침해주던 과거 강호들과 달리 어린 선수들이 핵심으로 뛰며 월드컵을 거머쥐었다. 결승전에 나선 선발 11명의 평균나이도 25.8세에 불과해 2014년 우승팀 독일과 2010년 우승팀 스페인의 26.8세보다 1세가량 어려졌다. 심지어 2006년 우승팀 이탈리아의 29.0세에 비해서는 3세 이상 어리다.킬리안 음바페프랑스뿐만이 아니다. 유난히 이번 대회에는 20대 초반 에이스급 플레이어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장은

 | 

선수들

 | 

어려지고

 | 

빨라졌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