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마크롱 경호책임자가 경찰 헬멧쓰고 시위학생 무차별 구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측근으로 대통령의 안전을 책임지는 보좌관이 지난 5월1일 노동절 때 파리에서 열린 시위 학생 1명을 무차별 구타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비밀로 숨겨지고 구타한 당사자는 정직 2주일의 가벼운 징계만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랑스 국민들이 격렬히 분노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의 브뤼노 로제-프티 대변인은 국민들의 분노가 커지자 19일 이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로제-프티는 시위 학생을 때린 알렉상드르 베날라의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비난하고 베날라가 안전 책임 보좌관의 지위를 박탈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날라는 그러나 여전히 엘리제궁에 남는다. 익명을 요구한 한 사법 관계자는 베날라를 기소하기 위한 예비 조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로제-프티 대변인은 베날라에 대해 대통령의 안전을 책임지는 자리에 있음에도 가장 무거운 처벌이 가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월1일 파리에서 발생한 학생 시위 현장을 촬영한 동영상의 존재는 18일 저녁 르몽드에 의해 2달 반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마크롱

 | 

경호책임자가

 | 

헬멧쓰고

 | 

시위학생

 | 

무차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