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공중 곡예까지…” 콘서트 같은 예배, 어찌 하오리까

무대엔 안개가 자욱하게 깔리고 라이트에선 번쩍번쩍 빛이 나온다. 하늘에선 공중 곡예사가 빙글빙글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마이크를 쥔 가수는 목청껏 노래를 부르고 성도들은 무대 앞에서 이리저리 마음껏 소리치며 뛴다.



슈퍼스타의 콘서트장이 아니다. 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교회의 새 예배 모습이다. 박수소리가 간간이 나오던 과거와는 딴판이다. 미국의 젊은 크리스천들을 사로잡고 있는 일명 ‘크리에이티브 워십’이다. 그렇다고 “안개와 퍼포먼스를 보면서 믿을 수 없는 영적 경험을 했다”며 반기는 사람들만 있는 건 아니다. 보수적인 크리스천들은 “그건 아니지”라며 반발하고 있다.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크리에이티브 워십은 ‘엠버시 처치 인터내셔널(Embassy Church International·이하 엠버시 처치)’이 주도했다. 엠버시 처치는 5년 전 애틀랜타 주에서 대졸자 12명이 모여 시작됐다. 초기엔 별다른 성장을 거두지 못했지만 예배에 각종 창조적인 기술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공중

 | 

곡예까지…”

 | 

콘서트

 | 

하오리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