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양해원의 말글 탐험] [70] 손님도 치르는 有名稅

염불보다 잿밥이라더니. 대웅보전이며 오층석탑, 오백 살 은행나무는 건성건성. 두물머리부터 내려다보고파 마음이 바쁘다. 북한강·남한강이 만나는 곳. 수종사(水鐘寺) 조망은 다시 봐도 좋다. 목마름 풀고 나니 사진거리가 또 보인다. 종무소(宗務所) 앞마당에서 개 한 마리가 늘어져 자는 게 아닌가. 이 녀석, 해우소(解憂所) 다녀온 새 언제 그랬냐는 듯 사라졌다. 사람들 발소리가 성가셨을까. 애꿎게 유명세를 치르는구나. 사실 엉뚱한 유명세는 따로 있다. 여수는 버스커버스커 노래로 유명세를 타면서 바다 성지(聖地)가 됐다. 세 를 勢...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양해원의

 | 

손님도

 | 

치르는

 | 

有名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