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기자의 시각] 드루킹 은폐 수사 한 경찰

이미 압수 수색을 두 번이나 했잖아요. 증거물을 충분히 확보했기 때문에 전혀 문제 될 게 없습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지난 17일 밤 본지와 주고받은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경찰의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수사를 지휘한 인물이다.기자가 그에게 전화를 걸었던 건, 이날 밤 한 방송사가 보도한 영상 때문이었다. 영상 속엔 경기도 파주경찰서 소속 경찰관 2명이 드루킹 일당이 댓글 조작을 한 파주 느릅나무출판사에서 컴퓨터 등 증거물 을 빼내 이를 다시 10㎞ 떨어진 컨테이너 창고에 옮기는 것을 처음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자의

 | 

드루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