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7 days ago

그는 미르 첫보도부터 lt;br gt;제동 걸어... 부끄럽고, 참담 lt;br gt;이는 명백한 취재방해 행위

이진동 전 TV조선 기획취재부장. 그와의 만남은 순탄치 않았다. 게다가 기자가 기자를 상대로 취재를 하는 것 역시 만만치 않았다. 그를 찾은 이유는 최근 불거진 TV조선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세력과의 뒷거래 의혹을 듣기 위해서였다. (관련기사: 국정농단 특종보도 TV조선, 뒤로는 청와대에 정보 제공)

기자는 최근 2016년 11월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작성한 수사기록을 입수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의 집에서 압수한 휴대폰 내용을 분석한 자료부터, 일부 피의자들의 심문 조서까지 내용이 상당했다. 등장인물도 최순실부터, 안종범,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 등에 이르기까지... 이들 대부분은 이미 1심 법원으로부터 유죄를 선고받고, 아직 영어의 몸이다. 그리고, 이번 기록에 등장하는 새로운 인물, 불상(不祥, 명확하지 않은)의 언론사 간부 가 있다.

2년 전 2016년 여름도 올해만큼 뜨거웠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열었던 이진동 전 부장 바로 이 간부 를 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첫보도부터

 | 

부끄럽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