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0 days ago

타이거 우즈, 목 통증 불구하고 디오픈 첫날 선전..선두에 5타 뒤진 공동 32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통산 15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우즈는 20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앵거스의 커누스티 골프링크스(파71 7402야드)에서 열린 제147회 디 오픈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와 버디를 3개씩 주고받아 이븐파를 쳐 공동 32위에 자리했다. 5언더파 66타로 단독 선두에 자리한 케빈 키스너(미국)와는 5타차다. 우즈는 이날 목에 테이핑을 한 채 경기에 임했다. 이번주 초 잠을 잘못 자는 바람에 목에 통증이 있어서다. 우즈가 스타트홀에 등장했을 때 갤러리의 환호성이 터졌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대회서 통산 3승을 거두고 있는 우즈가 3년만에 출전을 했기 때문이다. 이에 화답하듯 우즈는 1라운드를 마친 뒤 “불과 일년 전만 해도 내가 다시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을지 불투명했다”며 “오늘 경기를 치를 수 있었던 것은 엄청난 축복이다. 다시 우승을 눈앞에 둔 마지막 홀의 기억이 되살아난다”고 말했다. 우즈는 이 대회 우승을 위해 철저한 준비를 했다. 2개월여의 극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타이거

 | 

불구하고

 | 

디오픈

 | 

선두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