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브리타니 린시컴, PGA투어 바바솔챔피언십 첫날 6오버파 부진

브리타니 린시컴(미국)의 남자대회 출전은 말그대로 관심끌기용 이벤트 로 끝날 가능성이 커졌다. 린시컴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서 통산 8승을 거두고 있는 선수다. 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니콜라스빌의 킨 트레이스GC(파72 732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바바솔챔피언십(총상금 350만달러)에 주최측 초청 선수로 출전했다. 1라운드에서 린시컴은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2개와 더블보기, 트리플 보기 각 1개씩을 범해 6오버파 78타를 쳤다. 1타차로 꼴치는 면했지만 최하위나 다름없는 공동 129위다. 린시컴이 이번 대회에 초청을 받은 것은 순전히 그의 장타력 때문이다. 178cm의 장신인 린시컴은 LPGA투어에 올 시즌 드라이브샷 평균 거리 269.5야드를 기록중이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선 이에 다소 미치지 못한 264.5야드를 기록했다. 출전 선수 130명 중 127위다. 페어웨이 적중률은 71.43%로 공동 18위였다. 하지만 아이언샷의 정확도를 보여주는 그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브리타니

 | 

린시컴

 | 

PGA투어

 | 

바바솔챔피언십

 | 

6오버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