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9 days ago

‘머스크 막말’ 홍역 치른 테슬라, ‘모델3’ 주문취소 급증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대표 차종인 모델3의 주문취소가 최근 몇주 새 급증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테슬라는 근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태국 치앙라이 동굴 구조 작업에 참여한 구조대원에게 독설을 날린 여파로 주가가 폭락하는 등 홍역을 치르고 있다. CNN머니는 19일(현지시간) 테슬라 모델3 주문예약의 24% 정도가 취소됐다는 전문가의 분석을 보도했다. 미국 투자기관 니덤앤컴퍼니(Needham Co)의 분석가 라즈빈드라 길은 최근 몇주 동안 모델3의 주문취소가 이어졌으며, 주문취소가 신규 주문보다 많다고 주장했다. 길은 출고 대기 시간이 늘어났으며, 7500달러(약 850만원)의 세금혜택도 종료됐고, 3만5000달러(약 4000만원) 가격의 기본 사양 모델도 아직 시판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길은 “모델3의 주문 4건 중 1건이 취소됐다”며 “이는 지난해 취소율의 두 배”라고 강조했다. 테슬라 모델3 구매를 원하는 사람은 환급 가능한 1000달러(약 113만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머스크

 | 

테슬라

 | 

모델3

 | 

주문취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