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中 모바일결제시장 주도권 경쟁 심화…빅데이터 축적 기회

아시아투데이 이선영 기자 = 최근 중국에서 모바일결제시장에서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는 향후 수익성 강화와 연관돼 있지만 고객의 소비 패턴과 금융성향 등에 대한 빅데이터 축적 기회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한국금융연구원의 ‘중국 모바일결제시장의 경쟁 심화 및 배경’에 따르면 최근 알리바바그룹의 알리페이와 텐센트의 위챗페이가 자국 모바일결제시장에서 주도권 경쟁을 펼치고 있다. 알리바바그룹과 텐센트는 쇼핑몰, 노점상 등 스마트폰을 이용해 결제가 가능한 곳이라면 어디든지 불문하고 찾아가 판촉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지난 2004년 알리바바그룹의 전자상거래 사이트의 거래 촉진을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며, 실제 사용자 수는 월간 5억 2000만명을 상회한다. 텐센트는 알리바바그룹보다 늦은 2014년 모바일결제시장에 진출했지만, 모바일 메신저 위챗 회원을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보고서는 주도권 경쟁 격화가 스마트폰을 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모바일결제시장

 | 

주도권

 | 

심화…빅데이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