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빚 갚으려고 …직원 적고 보안 취약한 새마을금고 노렸다

경북 영주 새마을금고 복면강도는 빚을 갚으려고 치밀한 계획에 따라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또 대도시 은행보다 상대적으로 직원이 적고 보안 시스템이 취약한 도심과 떨어진 새마을금고를 범행대상으로 고른 것으로 밝혀졌다.경북 영주경찰서는 20일 영주 한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직원을 위협하고 4천380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특수강도절도)로 A(3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A씨는 지난 16일 낮 12시 15분께 새마을금고 지하주차장 통로로 들어가 8분가량 숨어있다가 낮 12시 23분께 금고 안으로 침입해 직원 4명을 흉기로 위협하고 1분 만에 가방에 돈을 담아 달아났다.경찰은 금고 주변 등에 있는 CCTV 500여대를 분석해 범행에 이용한 오토바이 이동 경로 등을 확인하고 3일 만인 20일 오후 4시 35분께 영주 한 병원 앞에서 A씨를 붙잡았다.A씨가 빼앗은 돈 가운데 660만원을 회수하고 영주 야산 등에 버린 오토바이, 헬멧, 돈을 담은 가방, 흉기 등도 찾았다. 경찰 관계자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갚으려고

 | 

…직원

 | 

취약한

 | 

새마을금고

 | 

노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