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9 days ago

공공부문 정규직화 1년…그들은 정말 ‘정규직’이 됐나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지 꼭 1년이 됐다. 정부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면서 공공부문에서 상시·지속적 업무를 하는 노동자들을 정규직화하겠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에 따라 올 상반기까지 13만명의 비정규직이 정규직이 됐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전환과정에서 소외돼 여전히 차별에 놓여 있는 이들의 목소리가 들린다. 이들은 자신이 전환대상자에서 제외된 데 ‘합리적 사유’가 존재한다는 정부의 설명을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가이드라인 발표 1주년을 맞아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정규직화 1호 사업장’ 인천공항…전환 논의 지지부진에 속타는 마음 9년째 인천국제공항에서 화장실을 청소하고 있는 음길수씨(64)의 바람은 단 2~3년만이라도 더 일하는 것이다. 그러나 음씨는 오는 10월 말 하청업체 정년을 채우게 되면 퇴직한다. 음씨에게는 더디게 진행되는 정규직 전환 논의가 무척 답답하다. 청소·경비업은 정부가 정한 ‘고령자 친화직종’이로, 정규직이 되면 65세까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공공부문

 | 

정규직화

 | 

1년…그들은

 | 

정규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