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새주인 찾은 SK증권 공매도 물량 쏟아졌다

SK증권이 새 주인을 맞는다는 소식에 공매도 물량이 쏟아졌다. 금융당국이 J W파트너스의 SK증권 인수 승인을 내주면서 SK증권의 주가가 오르자 공매도 물량이 대거 쏟아졌다. 20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9일 SK증권의 공매도 물량은 196만1975주에 달했다. 지난해 5월 220만여주, 6월 255만여주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앞서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에서 SK증권 인수예정자인 사모펀드 전문운용사 J W파트너스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안건을 의결했다. 새 주인이 확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19일 SK증권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7.12% 오른 1300원에 장을 마감했다. SK증권을 바라보는 시장의 시선은 우려가 뒤섞였다. 인수 주체에 대한 불확실성은 사라졌지만 신용도가 흔들릴 수 있다는 분석 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새주인

 | 

SK증권

 | 

공매도

 | 

쏟아졌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