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찜통더위에 경남 14개 지역 닭·돼지 3만6천마리 폐사

경남 18개 시군 전역에 찜통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닭과 돼지 등 가축 폐사가 잇따르고 있다.20일 경남도에 따르면 폭염으로 지난 19일까지 도내 52개 농가에서 가축 3만6천304마리가 폐사했다.지역별로는 거창이 6개 농가 9천20마리로 가장 큰 피해를 봤다. 폐사한 가축은 닭 7천마리, 오리 2천마리, 돼지 20마리다.합천에서는 7개 농가에서 키우던 닭과 돼지가 6천42마리 폐사했다.함안창녕함양에서도 닭과 돼지가 각각 4천60마리, 4천20마리, 3천660마리 폐사했다.이밖에 김해(3천100마리), 산청(3천12마리), 하동(3천마리), 창원(310마리), 진주밀양양산(각 20마리), 의령고성(각 10마리)에서도 가축 폐사 피해가 발생했다.도 관계자는 올해 폭염으로 인한 가축 폐사 피해는 지난 6월 22일 처음 발생했는데, 무더위가 지속하면서 가축 피해도 이어지고 있으며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그러면서 도에서는 농가가 환풍기 등 축사시설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찜통더위에

 | 

14개

 | 

닭·돼지

 | 

3만6천마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