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쓰레기 취급받는 아시아 정크본드

아시아 정크본드(투기등급 채권)가 쓰레기 취급 을 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과 달러 강세, 전세계 무역분쟁, 중국 내 부채 증가 등 역내외 악재가 겹치면서 지난 수년간 활발한 성장을 보였던 아시아 정크본드 시장에 균열이 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WSJ에 따르면 최근 아시아 정크본드 가격 하락과 수익률 급등으로 채권 보유자들이 막대한 장부 손실을 보고 있으며 만기도래하는 채권의 리파이낸싱(재투자) 전망에도 먹구름이 끼고 있다. 홍콩의 애자일그룹의 경우 지난해 8월 5년만기 채권에 5.125% 수익률을 제시할 수 있었지만 이달에는 3년만기 채권에 8.5%의 표면금리를 제공해야 했다. 이 회사는 최근 바이백(자사주 매입) 실패로 투자자들을 실망시키기도 했다. ■ 매도세 2011년 유로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쓰레기

 | 

취급받는

 | 

아시아

 | 

정크본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