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한국맥도날드 2025년까지 동물복지란으로 교체

한국맥도날드는 글로벌 정책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공급받는 달걀을 동물복지란으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앞서 글로벌 맥도날드는 지난 2015년, 10년의 준비 기간을 거쳐 2025년까지 동물복지란(cage free and free-range eggs)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한국맥도날드도 국내 달걀 공급업체와 협력해 2025년까지 매장에서 사용하는 달걀을 동물복지란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현재 한국맥도날드가 공급받는 달걀은 농림축산식품부 산하기관인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매년 실시하는 전국 축산물품질평가대상 달걀부문에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회 연속 수상을 한 1+ 등급 의 상품이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깨끗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친환경 무항생제 인증을 받은 달걀을 공급받아 사용하고 있다 며 동물복지란도 2025년까지 도입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동물자유연대는 이날 오전 한국맥도날드 본사가 입주한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앞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국맥도날드

 | 

2025년까지

 | 

동물복지란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