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28 days ago

엄마가 시험지 빼돌린 줄 몰랐다 는 고3 아들의 증언을 믿을 만 한 정황

광주 한 고등학교의 내신 시험문제 유출을 조사 중인 경찰이 이 시험지로 공부한 고3 학생의 참고인 조사에서 시험문제 유출 사실을 몰랐다 는 답을 들었다. 경찰 역시 이 증언을 토대로 혐의점을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연합뉴스는 광주 서부경찰서의 조사에서 광주 한 고등학교 운영위원장 A(52 여)씨의 아들 B군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으며 이렇게 진술했다고 전했다.A씨는 학교 행정실장 C(58) 씨와 함께 3학년 1학기 중간 기말고사 시험지를 빼돌리고 이 사본을 아들 B군에게 건넨 혐의를 받는다.뉴시스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 B군이 어머니가 족보라며 줬다 고 답했다고 전했다. 앞서 B군의 어머니 A씨는 경찰에 자택에서 C씨로부터 받은 시험지 사본 내용을 직접 편집해 예상 문제집(기출문제)을 만들었다 며 아들에게 족보라고 칭하며 문제집을 건넸다 고 주장했다.YTN은 경찰이 A 군 어머니가 아들에게 시험지를 건네줄 때 빼돌린 복사본을 그대로 전달하지 않고 본인이 다시 타자로 쳐서 준 사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엄마가

 | 

시험지

 | 

빼돌린

 | 

몰랐다

 | 

아들의

 | 

증언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