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0 days ago

싱가포르, 150만명 병원기록 해킹당해…“의료기록은 안뚫려”

싱가포르에서 전 인구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150만 명의 개인 정보가 해킹 당했다고 20일 이곳 공보부와 보건부가 밝혔다. 타깃이 된 개인들은 2015년 5월1일부터 올해 7월4일까지 병원에 간 사람들이며 해커들은 정부의 건강 데이터베이스를 “의도적으로, 사전 계획 아래, 표적 맞춤해” 공격했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해킹된 개인 자료는 다행히 의료 기록이 포함되지 않는 이름과 주소였으며 다만 16만 명의 외래 환자들의 약 조제 정보가 새어나갔다. 정부는 성명을 통해 “기록들이 이들에 의해 수정되거나 삭제되는 등 오염되지 않았으며 진단, 검사 결과나 의사 메모 등도 침범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리셴룽 총리의 자료는 외래 약 조제 정보를 포함해 “특별히 여러 차례 해킹 표적이 됐다”고 한다. 리 총리는 암 질병을 두 번이나 이겨내 생존했다. 【서울=뉴시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싱가포르

 | 

150만명

 | 

병원기록

 | 

해킹당해…“의료기록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