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따뜻한 위로 전해준 작품으로 남았으면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배우 장기용이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를 마치며 소감을 전했다. 장기용은 이번 작품에서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 채도진 역으로 열연, 새로운 ‘눈빛괴물’의 탄생을 알렸다. 신인답지 않은 밀도 높은 내면 연기는 물론, 선악이 공존하는 눈빛으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 넣었다는 평. 그는 소년 같은 순수함으로 꽁냥꽁냥 로맨스를 선보이다가도 느와르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강렬한 아우라를 내뿜는 등 순간적으로 변화하는 반전 매력으로 매회 시청자들을 쥐락펴락 했다. 초반 우려를 완벽하게 불식시키며 눈빛, 연기, 비주얼까지 3박자를 고루 갖춘 차세대 남주로 도약한 장기용. 그를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Q. 촬영을 모두 마친 소감 좋은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 한편으로는 ‘더 잘 할 수 있었는데’라는 아쉬움이 남기도 하지만 소중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리와

 | 

안아줘

 | 

장기용

 | 

따뜻한

 | 

전해준

 | 

작품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