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7 days ago

하림그룹 계열사 선진, 첫 공모 회사채 발행

하림그룹 계열사인 선진이 다음달 3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공모 시장에서의 첫 회사채 발행이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선진은 다음달 7일 2년물 100억원, 3년물 200억원씩 총 300억원어치 회사채 발행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한 수요예측은 이달 27일 진행할 예정으로 미래에셋대우가 대표주관을 맡았다. 하림 계열 내 배합사료와 양돈 부문의 주력 계열사인 선진은 2007년 하림그룹으로 편입됐으며 하림그룹의 지주회사인 제일홀딩스가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배합사료 35%, 식육 38%, 양돈 19%, 육가공 8%의 비중을 보이고 있다. 선진은 회사채 발행에 앞서 신용평가사로부터 무보증사채에 대한 신용등급(A-)을 부여받기도 했다. 송민준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선진은 2011년 선진지주에서 인적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하림그룹

 | 

계열사

 | 

회사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