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정근우 외야수 전향 절반의 성공인가 절반의 실패인가

국가대표 2루수였던 한화 이글스 정근우가 2루수가 아닌 외야수로 1군 복귀전을 치룬 가운데 의견이 분분하다. 한 때 한국야구를 대표했던 2루수였던 정근우의 자존심을 세워주지 않고 굳이 외야수 정근우를 써야하냐는 의견과 한화 이글스의 올해 팀 기조와 맞는 시도라는 의견이 그것이다. 일단 정근우의 외야수 기용은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가 나왔다. 야구센스가 뛰어난 정근우도 지난 19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케이티 위즈와의 경기에서는 정근우 답지 못한 모습을 보인 것. 정근우는 이날 경기에서 2개의 실책성 플레이를 했다. 정근우는 이날 경기전 외야 훈련을 충분히 할 시간은 없었다 고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최선을 다해서 최상의 결과를 내겠다 고 했지만 내야수로 뛸때와 다른 모습을 이날 보였다. 정근우는 지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근우

 | 

외야수

 | 

절반의

 | 

성공인가

 | 

절반의

 | 

실패인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