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1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보청기 조기 착용, 난청과 낙상사고 막는다



청각 경로에 문제가 생겨 소리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난청을 겪는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난청 환자 수는 2012년 27만 7000명에서 2017년 34만 9000명으로 5년 사이에 25% 증가했고, 연평균 4.8%씩 늘어났다.

여러 종류의 난청 중에서도 가장 흔히 겪는 노인성 난청은 노화의 흔한 과정 중 하나로, 70대에 이르면 3명 중 1명꼴로 겪게 된다. 최근엔 이어폰의 과다한 사용과 같은 이유로 인해 젊은 층에서도 노인성 난청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이러한 노인성 난청을 아직도 별로 대수롭지 않게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난청을 방치하면 할수록 잘 들리지 않는 것뿐만 아니라, 말소리 분별력도 떨어지게 되고, 나아가 치매나 균형감각 문제로도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이비인후과 프랭크 린(Frank R. Lin)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경도난청은 정상인보다 치매 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보청기

 | 

난청과

 | 

낙상사고

 | 

막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