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0 days ago

경기도 열흘째 찜통더위…낮 최고 36도

열흘 째 전국적인 폭염이 계속 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지역의 21일 낮 최고기온은 36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6시 30분 현재 기온은 고양 24.4도, 광주 여주 23.1도, 수원 성남 24.4도, 안산 23.9도, 포천 21.8도, 평택 24.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안성, 이천, 양평이 36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전 11시를 기해 화성, 김포, 시흥, 안산에 발령된 폭염주의보를 경보로 격상했다. 이로써 경기도 전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과 습도가 높은 찜통더위가 열흘째 지속하고 있으므로 온열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특별히 유의해달라 고 당부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경기도

 | 

열흘째

 | 

찜통더위…낮

 | 

36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