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7 days ago

당신의 하우스헬퍼 소소해도 확실한 힐링 포인트 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일상에 지친 시청자들을 잔잔하게 위로해주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극본 황영아, 김지선, 연출 전우성, 임세준). 드라마를 관통하는 살림이라는 소재를 통해 평범하지만, 삶에 가장 가까이 닿아있는 모두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사랑받고 있다. 이에 당신의 하우스헬퍼 가 착한 드라마로 거듭나게 된 힐링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1. 악역 없는 현실 공감 캐릭터 쓰러질 정도로 아파도 병원 대신 일을 택했던 임다영(보나). 왜 그렇게 힘들게 삽니까 라는 김지운(하석진)의 질문처럼 아등바등 사는 다영이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하지만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알고 나면, 그저 평범한 20대 청춘을 응원하고 싶어진다. 다영은 돌아가신 아버지가 지은 집을 끝까지 지키고 싶었고, 그러기 위해서 누구보다 열심히 일해 정규직 전환이 되어야만 했을 뿐이다. 당신의 하우스헬퍼 에는 악역이 없다. 대신 다영과 같이 내 모습을 보는 듯 현실적인 공감을 자아내는 캐릭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당신의

 | 

하우스헬퍼

 | 

소소해도

 | 

확실한

 | 

포인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