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트럼프 환율전쟁 선언, 전세계 외환시장 ‘출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실상 환율전쟁을 선언함에 따라 전세계 외환시장이 출렁거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과 EU가 그들의 통화가치를 조작하고 금리를 낮추고 있다. 반면에 미국은 금리를 올리면서 달러화가 갈수록 강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불법적인 환율 조작이나 나쁜 무역협정을 통해 잃어버린 것을 되찾아야 한다”며 무역 적자 감축을 위한 관세 부과와 더불어 달러 강세에 대응할 것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에도 위안화 약세를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CNBC와 인터뷰에서 “달러화가 너무 강세며, 연준의 금리인상이 전혀 기쁘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강한 달러는 미국을 불리하게 만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비해 중국의 위안화는 바위처럼 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이은 달러 강세 우려로 20일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트럼프

 | 

환율전쟁

 | 

전세계

 | 

외환시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