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도를 아십니까’ 길거리 포교 활동 대처법은?

“0000를 찾고 있는데 어떻게 가는지 길 좀 알려주시겠어요?” 음악을 들으며 집으로 가던 최씨(32)에게 낯선 커플이 다가오며 말을 걸었다. 커플은 길을 알려주고 돌아서는 최씨를 다시 붙잡더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늘어놓으며 대화를 이어갔다. 몇 분간 이야기를 해보니 그들은 길거리 포교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었다. 최근 3개월간 이런 부류의 사람들을 자주 만난 최씨는 두려움이 있었지만 잠시 고민하다가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그들을 따라갔다. 최씨가 도착한 곳은 동네의 한적한 곳에 위치한 3층짜리 건물이었다. 안에 들어가 보니 화난 표정의 불상과 함께 제사상이 차려져 있었다. 그들은 자리에 앉자마자 조상과 종교를 내세우며 제사를 지내야 한다고 압박하고 일정 금액 이상의 돈을 요구했다. 최씨는 당황했지만 한 시간가량 열띤 토론과 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십니까

 | 

길거리

 | 

대처법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