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조업 중 어선 장비 이탈로 중상입은 선원… 선주가 억대 배상

해당 사진은 기사 본문과 관련 없습니다.바다에서 조업 중 사고로 머리뼈가 골절되는 등 큰 부상을 입은 선원이 선주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1억8천만원 배상 판결을 받아냈다. 인천지법 민사21단독 박세영 판사는 선원 A씨가 선주 B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고 21일 밝혔다.재판부는 A씨에게 치료비와 위자료 등 명목으로 1억8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B씨에게 명령했다. A씨는 2014년 11월 14일 오후 8시 33분께 인천시 옹진군 덕적도 북서방 해상에서 선장 등과 함께 조업하다가 어구와 연결된 쇠줄 형태의 와이어에 맞았다.머리뼈 부러지고 안구가 함몰되는 등 큰 부상을 입고 10개월가량 병원에서 수술과 치료를 받았다.당시 사고는 어구용 와이어 줄이 연결된 선내 쇠파이프가 조류의 힘을 이기지 못하고 부러지면서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박 판사는 선장 증언에 따르면 사고가 일어난 날 날씨가 좋았다며 어선에 설치된 쇠파이프와 와이어 등 장비가 조류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탈로

 | 

중상입은

 | 

선원…

 | 

선주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