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미국 마침내 미·중 환율전쟁 시동 걸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위안화가 바위처럼 떨어지고 있다고 공격한데 이어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도 중국이 위안화를 조작했는지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미국이 중국과의 본격적인 환율전쟁에 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미중의 경제전쟁이 무역전쟁에서 환율전쟁으로 전선을 확대하고 있는 모습이다. ◇ 므누신 “위안화 환율조작인지 면밀 검토” : 므누신 재무장관이 마침내 중국 위안화 약세에 경고장을 내들었다. 므누신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위안화 약세가 환율조작 신호인지 여부를 면밀하게 관찰하고 있다”며 “위안화 약세 문제가 오는 10월15일 발행되는 재무부 반기 환율 보고서에서 면밀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밝혔다. 직전 반기 보고서에서 미국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았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의 위안화 약세가 중국에 불공정한 이득을 주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며 “우리는 위안화 환율이 조작된 것인지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마침내

 | 

미·중

 | 

환율전쟁

 | 

걸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