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8 days ago

경기 운영 비난 AS로마 구단주, 3개월 참관 금지 징계

유럽축구연맹(UEFA)이 칼을 빼들었다. BBC 등 영국 언론은 21일(한국시각) 유럽축구연맹이 AS로마(이탈리아) 구단주인 제임스 팔로타에 참관 금지 징계를 내렸다 고 보도했다. 제임스 팔로타는 지난 5월 2일 치른 AS로마와 리버풀(잉글랜드)의 2017~2018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 직후 경기 진행 방식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심판을 창피한 일 이라고 비판했고, 비디오판독(VAR)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이에 유럽축구연맹은 제임스 팔로타 구단주에게 3개월 동안 유럽축구연맹 경기 참관을 금지했다. 또한 구단에 1만9000유로(약 2500만 원) 벌금을 부과했다. 한편, 구단 역시 폭력 사태 로 벌금 5만 유로(약 6700만 원) 벌금 징계를 받았다. 문제는 지난 4월 25일 발생했다.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 AS로마의 UCL 4강 1차전을 앞두고 그라운드 밖에서 충돌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리버풀 남성팬이 위독한 상태에 빠졌고, 경찰은 AS로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AS로마

 | 

구단주

 | 

3개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