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신예 김정현, 무표정이 쏘아올린 ‘연예인병’ 논란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인물의 감정 때문에 삶이 그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상태다. 이걸 잘 극복하고 해내야 하는데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매순간 놓지 않고 살려고 하고 있다.” 그의 말은 진심일 수 있다. 다만 드라마는 주인공 혼자만의 것이 아니기에, 작품을 소개하는 자리에서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해야 했다. 배우 김정현이 때아닌 ‘무표정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는 중이다. 일부에서는 ‘벌써부터 연예인병이 걸렸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논란의 시작은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의 제작발표회에서 보였던 주연배우로서의 책임감 없는 태도다. 김정현은 멜로 드라마 ‘시간’에서 재벌2세 천수호 역을 맡았다. 천수호는 ‘첩의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살얼음판 같은 재벌가에서 살아남기 위해 악착같이 버틴 캐릭터다. 다소 전형적이기는 하지만,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는 충분해 보인다. ‘까칠한’ 재벌2세 캐릭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정현

 | 

무표정이

 | 

쏘아올린

 | 

연예인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