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물놀이 중 바위서 다이빙한 중학생 숨진 채 발견



충북 충주 삼척면 삼탄유원지에서 21일 오전 9시49분 물놀이하던 중학생 김모(16)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충주소방서 119구조대는 김군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수색 작업 1시간여 만에 시신을 인양했다. 경찰은 김군의 일행으로 물놀이를 함께 했던 친구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군은 물놀이 중 바위에서 다이빙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심은 2∼3m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물놀이

 | 

바위서

 | 

다이빙한

 | 

중학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