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7 days ago

연일 폭염으로 온열질환자 급증, 888명 중 9명 사망…증상·예방책은?

찜통더위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탈진 증세나 열사병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올해 전국에서 888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고 이중 9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환자의 75.1%인 667명은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시작된 이달 8일 이후 발생했다. 사망자 7명도 이 시기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온열질환의 경우, 머리가 아프거나 구토·울렁거림 등의 중상을 보인다. 통증이 나타나는 열경련과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은 열 실신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주로 더위에 노출돼 발생한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지난 5년 동안 보고된 온열질환자 6500명 중 40%는 낮 12시~오후 5시 발생했고, 집안이나 작업장 등 실내에서 발생한 경우도 20%에 달한다”라며 “온열질환이 집중되는 8월 중순까지는 폭염에 대비한 안전수칙을 꼭 지켜달라”라고 당부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온열질환 증상이 나타나면, 외부활동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옷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폭염으로

 | 

온열질환자

 | 

888명

 | 

사망…증상·예방책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