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폭염에 오존주의보까지… 외출·운전 자제

서울 전 지역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21일 오후 3시를 기해 도심권(종로 중구 용산구)과 서북권(은평 서대문 마포구),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구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동북권 오존주의보는 앞서 오후 1시에 한 차례 발령됐다가 1시간 만에 해제된 뒤 다시 내려졌다. 서남권(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구)과 동남권(서초 강남 송파 강동구)에는 이미 오후 2시부터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서울시는 1시간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전날에도 서남권을 뺀 서울 전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폭염에

 | 

오존주의보까지…

 | 

외출·운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