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보험계리사 선발, 업계 환경 고려해 개선되야

아시아투데이 강중모 기자 = 보험계리사의 역할이 확대되고 있지만 한국의 보험계리사 선발시험은 변화하는 보험 환경에 맞는 전문성을 갖추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보험연구원은 최근 금융당국이 보험계리사 선발시험의 평가범위를 확대하고 과목별 합격 인정, 시험제도를 개선해 과거에 비해 진일보하고 있지만 여전히 선진국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험계리사는 미래보험금을 예측해 보험료를 결정하고 수취한 보험료를 보험회사의 부채기간에 적합하게 운용하며, 보험회사의 재무건전성을 유지, 미래에 보험계약자에게 합당한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는 업무를 수행하는 업무를 맡는다. 김규동 보험연구원 연구원은 “주요 선진국에서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의 계리사가 분리돼 있고 시험은 보험수리뿐만 아니라 통계, 재무, 계리모형 등 계리사가 업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기본 자질을 평가하기 위한 과목을 광범위하게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계리사 시험제도가 2014년과 올해 개..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보험계리사

 | 

고려해

 | 

개선되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